결코 가볍지 않은 넷플릭스 지옥 후기

11월 19일 넷플릭스에 오픈한 지옥 후기를 포스팅 해봅니다.
예고편을 보고 생각했던 것은 심플했습니다.
죽을 날짜를 알게 되고 그 날에 알 수 없는 괴물들이 등장하여 삶을 마감하게 되는 SF 적인 드라마로 오락성이 강한 드라마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이런 예상은 지옥을 보면서 사라졌습니다.
정확히는 이런 예상은 전혀 지옥과 어울리지 않았습니다.
사람의 죽을 날짜를 알려주고 그 날짜에 갑자기 등장하는 인페리노 같은 괴물의 정체를 밝히는 스토리라고 예상을 했었는데, 너무 가볍게 지옥을 생각했던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넷플릭스 지옥 후기

지옥의 2화까지 볼 때만 해도 개인적인 예상이 맞아 들어갔습니다.
이 지옥에서 오는 괴물을 해결할 수 있는 형사도 보였으며 변호사도 보였습니다만 이 예상은 3화에서 철저하게 무너져 버렸습니다.
특히 형사는 강한 인상을 남겨주는 배우 양익준이, 변호사는 배우 김현주가 배역을 맡았기에 의심을 하지 않았습니다만…

넷플릭스 지옥 후기

지옥 3화로 들어들면서 아 지옥이 가볍지 않다는 것을 철저하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때부턴 든 생각은 지옥은 오징어게임과 같은 오락성이 강한 드라마가 아니며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한번 해보게 만드는 내용이라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오징어게임이나 마이네임, D.P.와 같은 대중성은 얻기 힘들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넷플릭스 지옥 후기

심지어 이 지옥의 포스터도 제대로 보지 못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면에 크게 보이는 배우 유아인에 너무 집중해서 본 것 같습니다.
물론 배우 유아인이 맡은 역할은 지옥에서 상당히 큰 역할을 합니다만 ..

지옥은 1화부터 3화까지, 4화부터 6화까지 나누어 집니다.
마치 시즌 1과 시즌 2로 나누어 져도 충분할 것이라는 생각이 되며, 출연하는 배우들도 다릅니다.
물론 1화부터 6화까지 계속 출연하는 배우도 있습니다만 생략을 하겠습니다.

넷플릭스 지옥 후기

넷플릭스 지옥 전반에서 가장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배우는 바로 박정자 역을 맡은 김신록이 아닐까 합니다.
배우 김신록이 맡은 역에 대해 이야기를 하면 지옥에 대한 스포를 해야 하기에 생략을 해야겠습니다만 간략히 이야기하면 지옥의 내용을 만개 시키는 역활과 마무리를 책임지고 있다고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
배우 김신록의 감정 연기부터 너무나도 좋은 연기가 아니였나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넷플릭스 지옥 후기

SF 적인 요소가 섞여있는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오락성이 짙은 드라마로 예상을 하고 보았으나 참 무거운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넷플릭스가 아니면 이런 드라마가 제작이 가능했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특히 3화 중반 이후 부터 시작하여 4화 부터는 정말 예상을 벗어나는 스토리로 진행이 되며 지옥의 절정에 해당하는 끝부분은 정말 생각하기 힘든 내용으로 이어집니다.

스토리가 상당히 촘촘하며 버릴 부분이 없을 정도로 늘어지는 부분도 없어 보입니다.
그만큼 원작에 충실한 듯 보이며 원작 역시도 촘촘한 구성을 보이고 있는 듯 합니다.
또한 시즌 2를 염두한 결말로 마무리가 되었는데, 지금으로는 시즌 2의 스토리가 어떻게 될 것인지 예상조차 되지 않습니다.

넷플릭스 지옥이 어떤 평가를 받을지는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사실 재미있다 라는 느낌은 받지 않았습니다만 그렇다고 잘 못 만든 작품이라는 생각도 들지 않습니다.
그리고 배우 유아인의 맡은 극 중 배역의 선택이 과연 올바른 선택 이였을까 하는 생각을 지금도 하고 있네요..
예상을 뒤엎는 반전이 계속 이어지는 지옥, 이어질 이야기가 기대 됩니다.

1화부터 3화까지 시즌1, 4화부터 6화까지 시즌2로 나누어서 공개가 되어도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https://www.netflix.com/kr/title/81256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