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특별시 한돈 뒷고기 도깨비살 후기

집 근처의 GS 프레시에 새롭게 등장한 한돈 뒷고기, 발견하자 마자 후딱 구입을 했습니다.
이 날 구입한 것은 신선특별시 한돈 뒷고기이며 뒷고기 중에서 도깨비살 입니다.
나중에 보니 쫀득살도 판매를 하네요.

신선특별시 한돈 뒷고기

뒷고기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돼지고기 특수부위입니다만 그동안 인터넷으로 주문을 하거나 돼지고기 전문식당을 방문하지 않으면 쉽게 볼 수 없던 부위인데 집근처의 마켓에 들어온 것은 정말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신선특별시 한돈 뒷고기 도깨비살 후기

고기전용 후라이팬에 뒷고기 도깨비살을 구워봅니다.
기억 속에 남은 뒷고기는 언제나 연탄불에 굽는 거였습니다만..

그런데 도깨비살이 어느 부위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그냥 뒷고기라고 불렀는데, 언제부터 뒷고기를 또 이렇게 이름을 나누어서 붙여놓은 것인지는 몰겠네요.

신선특별시 한돈 뒷고기 도깨비살 후기

뒷고기의 가장 큰 문제는 굽기가 쉽지 않다는 점입니다.
이 덩어리마다 두께가 다 달라서 삼겹살이나 목살처럼 일정 두께를 가진 고기를 구울 때 처럼 쉽게 구울 수가 없습니다.
일단 센불로 표면을 굽고 불을 줄여서 약불로 계속 구어봅니다.

신선특별시 한돈 뒷고기 도깨비살 후기

결국은 일반 후라이팬을 하나 더 꺼냈습니다.
굽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서 구이전용팬에서는 센불로 1차, 일반 후라이팬에서는 약불로 2차로 구웠네요.


한돈 뒷고기 도깨비살 후기

뒷고기 그 맛 그대로 입니다.
단 너무 익히면 상당히 질기고 뻑뻑합니다.
적당히 익히면 삼겹살 처럼 고소한 맛은 느끼기 힘들지만 담백하면서 맛이 좋습니다.
기름기가 없는 만큼 중량 그대로 먹는 느낌이 확실히 듭니다.
삼겹살은 한 근을 구우면 빠지는 기름을 제외하면 고기를 한 근을 먹지 못하지만 뒷고기는 한 근 그대로 먹는다고 보면 좋을 듯 합니다.

뒷고기는 쌈야채 및 마늘 등을 꼭 준비해야 하구요.
소금에 찍어 먹으면 좋구요, 더욱 좋은 방법은 소금을 뿌리면서 구우면 더욱 좋습니다.
이 날은 소금을 뿌리면서 굽지는 않았습니다만 다음에는 소금을 뿌려서 구워볼까 합니다.

어렸을때 무슨 부위인지도 모르는 신문지에 쌓아서 주던 정육점의 돼지고기가 생각이 나네요 ^^
간만에 맛있게 먹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