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블루 20 더 서미트 – 부담 적은 도수의 위스키

추석에 지인으로 부터 선물로 받은 골든블루 20 더 서미트에 대한 후기를 적어볼까 합니다.
요즘 점점 위스키를 멀리하기 시작해서 요즘은 거의 마시지 않는데, 이렇게 선물로 받아서 한번씩 마셔보게 되는 듯 합니다.


선물로 받기 전에는 알지 못했던 위스키로 요즘 인기가 좋다고 하니 기대를 가져보고 마셔보았습니다.

골든블루 20 더 서미트

골든블루 20 더 서미트의 디자인은 뭐 무난합니다.
골드윈 위스키처럼 포장이 과하지도 않아서 간결해서 좋네요.
병 디자인도 그립감이 우선시 된 듯한 느낌이 듭니다.

골든블루 20 더 서미트

오픈도 쉽게 가능했습니다.

골든블루 20 더 서미트 후기

일단 마셔보면 ‘어라’ 라는 생각부터 듭니다.
마시고 나서 뒤에서 올라오는 느낌이 없네요.
상당히 부드럽습니다.
20년이라 그런가? 국산 위스키로 알고 있는데 이렇게 잘 만든건가 하고 이리저리 살펴보니…
도수가 40도가 안되네요.
36.5도라서 목 넘김이 좋았나 봅니다.

골든블루 20 더 서미트를 마시면 과일향이 제법 납니다.
강하게 느껴지는 것은 아닙니다만 그렇다고 부족하다고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이 정도면 36.5도에 맞는 향이 아닐까 싶네요.

골든블루 20 더 서미트, 이 위스키의 맛이 좋아서 또 찾게 될 것 같지는 않은데 그렇다고 나쁘다고 평하기는 어려울 듯 합니다.
36.5도의 부담이 적은 도수와 적절한 향 등은 처음 위스키를 마시는 사람들에게는 상당히 좋은 인상을 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도수가 낮아 그런가 마시다 보면 적정량을 넘어서 마시게 되는게 단점(?)이 아닌가 합니다.^^

골든블루 홈페이지

댓글 남기기